Search
👍

젬마 : “매 순간 ONE TEAM으로 일할 수 있어요”

← 팀원 인터뷰

“ ‘이거 누가 해?’라고 눈치 보지 않아요. 그 질문이 나오기 전에 누구든 낚아채서 해결하는 팀이에요.”

Q. 젬마,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간단하게 소개해 주세요!

팀 챌린저스에서 마케터로 일하고 있는 젬마입니다. 2020년 1월부터 마케터로 일했고, 챌린저스에 합류한 지는 2년이 조금 넘었습니다. 처음에는 퍼포먼스 마케터로 입사했지만, 지금은 팀 성공에 필요한 모든 마케팅(퍼포먼스, CRM, 콘텐츠) 전반을 담당하고 있어요.

Q. 저희 팀에 합류하기 전에도 스타트업에 계셨는데, 그때는 어떤 일을 하셨어요?

챌린저스 이전에는 O2O 홈서비스 스타트업이 첫 직장이었는데요. 신규 서비스 기획과 운영 업무를 맡아서 일하다가, 마케팅에 관심을 두고 있던 차에 적극적으로 시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퍼포먼스 마케터로 1년 넘게 일했습니다.

Q. 챌린저스가 두 번째 스타트업인데 어떤가요? 무엇을 기대하면서 팀에 오셨는지 궁금해요.

우선 이전 회사보다 규모가 작은 만큼 더 많은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요. 이 부분은 챌린저스에 함께 하면서 특히 기대했던 부분이기도 해요. 회사와 함께 개인의 성장 가능성이 큰 곳에 가고 싶었고, 그러려면 초기 스타트업에서 많은 것들을 빠르게 경험해 보면 좋겠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리고 두 번째는 기대하긴 했지만 실제로 일해보기 전에는 알 수 없었던 부분인데, 같이 일하는 사람들한테 항상 배울 점이 있다는 거예요. 약 2년 동안 여러 영역에서 인사이트를 얻었는데, 여전히 제가 너무 작게 느껴질 때가 있어요. 그럴 때마다 힘든 것보다는 ‘아직도 챌린저스에서 배울 게 많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를 성장하게 만드는 큰 동기부여 중 하나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저도 다른 팀원들에게 좋은 자극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Q. 지금도 젬마는 많은 팀원에게 좋은 자극을 주고 있는 것 같은데요! 그럼 팀에 합류하고 나서 가장 잊지 못할 경험도 있을까요?

‘One Team으로 일하는 게 이런 거구나.’ 를 느끼는 순간들은 계속 생각나요. 보통 팀으로 일하다 보면 “이거 누가 하지?”라는 질문이 나올 때 가장 난감하잖아요. 서로 경계에 있는 일이라면 더 그렇죠. 그런데 챌린저스에서는 그런 상황을 경험해 본 적이 거의 없어요. 왜냐하면 “누가 해?”라는 질문이 나오기 전에 누구든 낚아채서 (웃음) 해결해 버리거든요. 이렇게 일할 수 있는 이유는 ‘나의 일’ 혹은 ‘나의 목표’가 중요한 게 아니라, ‘팀의 목표’가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처음에는 이렇게 일하는 게 어려웠어요. 지금처럼 목적 조직으로 일하는 게 아니라, 기능 조직으로 나뉘어 일할 때는 특히 더요. 조금 부끄러운 사례를 하나 공유해 보면, 한 분기 동안 마케터로서 고군분투했는데 결과적으로는 One Team, 즉 팀 전체 목표 달성에는 기여하지 못했던 경험이 있어요. 돌이켜 생각해 보면 당시에는 마케팅을 잘하기 위해 일을 했지, 팀 비즈니스의 성공까지 Full Funnel을 고려해서 일하지는 못했어요.
지금은 비즈니스 전반을 아우르는 제휴 셀에 속해서 일을 하는 만큼, 매일 오늘 진행한 CRM 등의 마케팅 활동이 몇 명의 유저를 모객하고, 모인 유저가 얼만큼 서비스를 체험하고, 이런 상황이 매출에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실시간으로 느끼고 있어요. 그래서 제가 하는 일이 만들 수 있는 비즈니스 임팩트를 항상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 고민하게 되었어요.
열정과 귀여움이 공존하는 쩸마의 책상

Q. 젬마가 말한 것처럼 제휴 셀은 매일 모여서 짧게 스크럼을 하고 있죠. 평소에 함께 어떻게 일하는지 좀 더 자세히 말해주실래요?

저희는 지금 여러 직군의 팀원들이 제휴 셀에 모여서 일하고 있고요. 사업개발, 서비스 운영, 디자인, 마케팅을 담당하는 팀원들이 CO인 레슬리(→ 레슬리 인터뷰 보러 가기)를 중심으로 협업해요. 매일 매일 짧은 호흡으로 얼라인을 맞춰가고 있어요.
그러다 보니 각자 업무를 정말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어요. 제휴 셀에서 하는 일을 Full Cycle로 설명하는 것에 진심으로 자신 있어요! 어려운 점이 있다면, 아무래도 속도감 있게 일하니까 계획했던 일이 엎어지거나 새로운 일들에 갑자기 투입되기도 해요. 하지만 중요한 것은 어떻게든 ‘셀의 목표’, ‘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어서,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도 생각해요.

Q. 팀 챌린저스의 마케터로서 젬마가 꼭 이루고 싶은 목표도 무엇인지 궁금해요.

첫 번째는 챌린저스를 잘 알리는 거예요. 여기서 ‘잘 알린다’는 챌린저스가 필요한 사람들, 다시 말해서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살고 싶은 사람이라면 모두가 챌린저스를 다운로드 받아서 매일 사용했으면 좋겠어요. 두 번째는 저희 팀에서 새롭게 준비하고 있는 신규 서비스도 잘 되게 만드는 거예요. 시장에서 니즈가 큰 서비스가 뭔지 효율적으로 알아내고, 그걸 기반으로 최대한 많은 유저들이 사용할 수 있게 돕고 싶어요.
그리고 솔직히 이야기하면, 저의 최종 직무가 마케터일지는 잘 모르겠어요. 왜냐하면 저희 팀에서 일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떻게든 문제를 해결해 내는 것’이고, 지금 시점에서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 마케팅이어서, 마케팅이라는 한 가지 방식으로 문제를 풀고 있는 것뿐이거든요. 더 잘하는 일 혹은 관심 있는 일이 생긴다면 새로운 방법을 시도할 수도 있어요!

Q. 마지막 질문이에요. 젬마처럼 저희 챌린저스에서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분은 어떤 사람일까요?

성공했든 실패했든 한 가지를 끝까지 물고 늘어진 경험이 있는 분이요. 업무에서도 당연히 그래야겠지만, 취미나 덕질처럼 다른 영역이더라도 “이렇게까지 집착한다고?”라는 이야기를 들어보신 분이라면, 저희 팀에서 정말 재미있게 일하실 수 있을 거예요. 저는 고등학교 때는 ‘성덕의 끝판왕’이라고 불릴 정도로 가수를 좋아했고, 글로벌 환경을 경험하고 싶어서 외국인이 대부분인 국제 대학교를 찾아서 다니기도 했었어요. 그때마다 “이렇게까지 한다고?”의 이야기를 들었는데, 저는 뭔가를 끝까지 해보는 그 과정이 정말 즐거웠어요.
지금 챌린저스에서도 그런 경험의 연속인 것 같아요. 절대 업무량이 적거나 편하게 다닐 수 있는 곳은 아니지만, 스스로 동기부여 하면서 주도적으로 여러 실험을 해보거나, 성공적인 무언가를 위해 달려들어서 함께 할 팀원들이 있는 곳을 바란다면, 아주 잘 맞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