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uplicate
💪🏻

건강에 진심인 팀 챌린저스의 모든 것을 서포트하는 인사담당자 ‘조이’

태그
지원그룹
인사담당자
팀원 인터뷰

“일 좋아하는 우리 팀원들이 아무런 걱정 없이 일 잘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있어요.”

Q. 조이, 안녕하세요! 지금 팀 챌린저스에서 어떤 일을 하고 계신지 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팀 챌린저스의 인사담당자 조이입니다. 챌린저스에 오기 전에는 반려동물 콘텐츠 회사에서 콘텐츠 에디터로 글을 써왔습니다!

Q. 이전 회사에서는 콘텐츠 에디터였지만, 챌린저스에 입사할 때는 CS 매니저로 입사하셨고, 지금은 저희 팀원들이 일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서포트하는 인사 담당자로 일하고 계신데요. 조이의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해요!

정말 다양한 일을 했는데요. (웃음) 이전 회사에서는 5년 정도 누구나 반려동물 전문 상식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글을 쓰기도 하고, 2년 정도는 인사총무를 담당했어요.
챌린저스에는 고객 그룹 팀원으로 합류하고, 고객 그룹 리드로서 일하기도 했어요. 유저분들의 솔직한 목소리를 가까이에서 듣고, 챌린저스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불편한 점을 해결해주는 일을 했어요.
그리고 지금은 저희 팀원들의 목소리에 집중해서, 팀원들이 ‘일을 잘 하는 것’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그 과정에서 어려운 부분은 없는지, 만약 있다면 팀에서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나가고 있어요!

Q. 인사와 CS는 정말 다른 업무기도 하지만, 비슷한 부분도 있다는 생각이 드셨다고요.

맞아요. 대상은 다르지만 누군가의 목소리를 듣고, 해결이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고, 최선의 방법을 찾아가는 게 아주 비슷하더라고요. 특히 저는 다른 사람을 도와주는 일, 다른 사람이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끼는데, CS 매니저로서 그리고 인사 담당자로서 일할 때, 그런 보람을 자주 느낄 수 있어서 좋았어요.

Q. 이번에는 팀 챌린저스에 대한 질문을 드려볼게요. 합류를 결정할 때, 어떤 점을 가장 기대하셨나요?

챌린저스가 사람을 도와주는, 더 나아가서는 사람을 살리는 서비스여서 함께 하기로 했어요. 오랫동안 다녔던 회사를 퇴직하고 나서, 많이 무기력했어요. 그러다 우연히 챌린저스를 알고, 꾸준히 일찍 일어나고 자주 걸으면서 제 생활이 완전히 달라졌어요.
이렇게 저를 달라지게 만드는 서비스에 함께 한다면, 실제로 많은 사람이 더 나은 방향으로 가도록 도와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Q. 건강 서비스를 만드는 저희 팀에서 일하면서 조이한테 생긴 개인적인 변화도 있을까요?

그럼요. 저희 팀원들이 다양한 운동에 관심 많고, 열심히 하는 분들이 정말 많잖아요. 그래서 저도 좋은 자극을 받아서, 꾸준히 PT를 받고 있어요. 그전까지는 저의 행복, 정신 건강에 초점을 맞춰 왔는데, 이제는 신체 건강까지 밸런스를 잘 맞춰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웃음)
그리고 영양제를 한번도 챙겨 먹은 적이 없었는데, 영양제 먹기 챌린지를 신청했고요. 매일 아침마다 종합비타민, 오메가3, 체지방 감량에 도움이 되는 제품을 먹고 있어요. 확실히 돈을 걸고 챌린지를 하니까 잊지 않고, 먹게 되었어요.

Q. 눈에 띄는 좋은 변화네요! 그럼 실제로 인사담당자로서 팀 챌린저스는 어떤가요? 합류 전에 기대한 바는 이뤄졌는지, 일하면서 힘든 점은 없으셨는지 궁금해요.

오히려 제 기대를 초과하고 있어요.
챌린저스는 습관 형성 서비스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건강해지기 위한 ‘행동, 제품, 데이터 등’ 모든 것을 서포트하는 서비스로 확장해왔거든요. 앞으로도 그 범위를 더 넓혀나갈 계획이고요. 건강한 삶은 누구나 원하지만 실제로 그렇게 살기는 정말 어려운데, 챌린저스는 그걸 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매일 뿌듯함을 느끼고 있어요.
반면에 이런 서비스를 만드는 과정에서 팀원들이 좋은 아웃풋을 만드는 데 집중하도록 서포트하는 게 제 일이어서, 여기저기 무슨 일이 없나 살피고 다니는데요. 한 명 한 명의 목소리를 들으려고 하다 보니, 고려해야 할 부분이 많아서 당연히 힘들 때도 있어요.
그럼에도 제 일을 좋아할 수 있는 이유는 팀의 행복한 모습, 그리고 팀의 성장을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두고 일할 수 있어서인 것 같아요. 팀원의 성장에 도움이 된다면, 뭐든 해볼 수 있거든요. 회사 차원의 지원 혹은 제도로 팀원들의 어려운 부분을 해결해드리면 고민을 갖고 있던 팀원들이 “다시 한번 열심히 해볼게요!”라고 말할 때, 가장 큰 보람을 느껴요.

Q. 맞아요. 저도 조이와 티타임을 한 팀원들이 ‘한결 편해졌다.’라는 표정으로 돌아올 때를 많이 보았는데요. 일대일 티타임이 자주 있는 게 저희 팀의 장점이기도 한데, 조이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적절한 타이밍에 있는 일대일 티타임이 팀원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는 것 같아요. 아직 완벽하진 않지만, 계속 팀원들의 목소리를 반영해서 변경하고 있기도 하고요.
우선 대표인 헨리와 일대일 티타임에서 회사 전체 방향성에 대해 얼라인하는 시간을 갖고 있어요. 또 각 그룹 혹은 셀(스쿼드)에 속한 팀원은 PO와 1달에 1번 일대일로 생각을 맞춰가며 일하고 있고요. 마지막으로 저와도 1~2달에 한번 회사 생활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있어요.
특히 저와의 티타임에서는 팀에 대해 만족스러운 점과 아쉬운 점을 솔직하게 말해 주셔서, 그 중간의 소통을 할 때가 많은데요. 팀과 팀원 사이에서 서로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는 피드백을 받을 때, “잘 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요.

Q. 조이가 팀 챌린저스에서 인사담당자로서 꼭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일까요?

한 명 한 명, 모든 팀원이 즐거운 회사를 만들고 싶어요.
저희 팀에는 일을 좋아하고, 잘하고 싶어하는 분들이 정말 정말 많거든요. 그래서 “일 좋아하는 우리 팀원들이 아무런 걱정 없이 일 잘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드리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예요. 최종적으로 저희 챌린저스가 사람들의 건강한 일상을 도와주는 아주 성공적인 서비스 되기를 바라면서 일하려고 해요.
쉽지 않겠지만 (웃음) 앞으로도 섬세하게 팀원들을 챙기면서, 동시에 저희 팀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서포트 할 계획이에요!

Q. 마지막으로 모든 팀원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는 조이에게 묻고 싶어요. 어떤 사람이라면 저희 팀에서 즐겁게 지낼 수 있을까요?

저희 팀이 최근에 문화 회의를 가졌잖아요. 저희 팀이 갖고 있는 강점이 새삼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데요. 모든 팀원이 “똑똑하고 일 잘하는, 그리고 언제든 도와주는 팀원들”을 꼽았다는 게 가장 인상 깊었어요.
똑똑하고 열정 넘치는 사람은 많지만, 서로 도와줄 것은 없는지 먼저 챙기는 팀은 드문 것 같아요. 하지만 저희 팀은 그걸 해내고 있는 사람들이라서.. 일 좋아하는 사람들에 둘러싸여, 서로 부족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채워주는 게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한번 달려보고 싶으신 분이면 최적의 환경일 거라고 생각해요!